상단여백
HOME 덴탈뉴스 학술/세미나
보존-치주 동시 학술대회로 새 바람공동 심포지엄·만찬, 강의 서로 개방해 새로운 치의학 발전방향 제시
김정교 기자 | admin@dttoday.com | 승인 2016.10.27 08:50

대한치과보존학회와 대한치주과학회가 지난 22,23일 The-K호텔 컨벤션센터에서 동시 학술대회를 열어 다양한 학술교류와 함께 회원에게 타 학회의 학술대회 내용을 접할 기회를 주며 치의학의 새로운 발전방향을 모색했다(사진).

양 학회는 처음으로 학술대회를 한자리에서 같이 진행하는 의미를 살리기 위해 공동 심포지엄을 마련하고, 같은 장소에서 개최되는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기 위해 양 학회 중 한쪽에만 등록하면 다른 학회의 강의를 들을 수 있도록 서로 개방했다.

보존학회 추계 학술대회 강연장 모습.

보존학회 추계 학술대회= 일요일에 집중된 보존학회 추계학술대회는 개원가에서 관심을 가질 주제로 강의가 진행됐다. 오전에는 일본 보존학회장인 Okiji 교수(동경의과치과대학)가 Vital pulp therapy에 대해 최신 지견을 발표했고, 정일영 교수(연세치대)가 임상에서 접하는 어려운 진단을 해결하기 위한 clinical tip을 제시했다.

또 장주혜 교수(서울대)가 최근의 우식에 대한 개념 변화를 정리했고, 내년에 정년퇴임하는 이승종 교수(연세대)가 그동안의 연구를 바탕으로 임상에 유용한 이식과 재식술을 주제로 강연했다.

오후에는 최근 법정다툼이 증가하고 있는 crack tooth에 대해 김예미 교수(이대목동병원)가 임상적인 부분과 법적인 주의사항 등을 정리했고, 허중보 교수(부산대)가 최신 임상술식으로 3-D printing의 현재 위치와 앞으로의 가능성에 대해 짚었다.
 
아울러 보존학회 인정의 필수 보수교육으로 진명욱 교수(경북대)가 음식과 치아의 관계에 대해 발표했으며, 이석련 교수(원광대)가 영구치에서 vital pulp therapy를 주제로 강의했다.

보존학회 임원진과 해외연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일 공동 보존학회= 이에 앞서 토요일 오전에는 올해 18회를 맞은 한일 공동 보존학회 심포지엄이 한국 주관으로 열려 6명의 연구자들이 각자의 최근 연구 결과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토요일 오후에는 호주 멜버른 대학의 Burrow 교수가 노인환자에서 호발하는 치근 우식의 처치법에 대해 강의했고, 송제선 교수(연세대)가 미성숙 치아에서 치수에 대한 처치법을 최근의 연구를 바탕으로 강의했다.

보존학회는 또 오랫동안 공을 들여온 ConsAsia 준비모임을 갖고, 2018년 우리나라에서 첫 ConsAsia meeting을 개최하기로 했다. 학회는 ConsAsia meeting이 아시아 지역에서 보존에 관심을 가지는 치과의사들의 교류에 큰 도움이 될 것이며 우리나라 치과보존학의 위상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치주과학회 종합학술대회= 치주과학회 종합학술대회는 4개의 대주제로 심포지엄이 진행됐으며, 각 주제당 3,4명의 연자들이 자신들만의 경험이 들어간 방법으로 각 주제의 문제들에 대한 해결 방법들을 모색했다.

22일열린 심포지엄 I은 전통적인 치주치료의 기본 개념 및 이에 기초한 치료전략의 수립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으로 준비됐다. 다양한 기구 사용법을 정리한 신현승 교수(단국대)는 Instruments for periodontal surgery에 대해, 치주수술을 대표하는 Modified Widman’s flap에 대해서는 이재관 교수(강릉원주대)가, 그리고 치주수술의 기초에 대해서는 신승일 교수(경희대)가 Flap design and management를 중심으로 발표했다.

치주과학회 종합 학술대회 강연장 전경.

23일 심포지엄 Ⅱ에서는 치주질환에 이환된 환자들을 위해 임플란트를 이용한 보철 수복전략을 주제로 보철 및 치주과적 접근법을 김현종 원장(가야치과병원), 박휘웅 원장(서울에이스 치과), 정철웅 원장(광주미르 치과) 등 유명 연자들의 증례를 중심으로 논의했으며, 진지한 패널토의가 진행돼 개원의에게 실질적인 임상 노하우를 전달했다.

같은 날 심포지엄 Ⅲ는 노인 임플란트가 65세 이상으로 확대된 시점에서 노인 환자를 위한 GBR 술식의 alternative에 대한 전략적 선택을 논의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고령환자에서 상악동 이식술이나, block bone을 이용한 치조골 이식술을 피하기 위해, 조용석 원장(앞선 치과병원)은 수직적인 측면에서 Short implant를, 정의원 교수(연세대)는 수평적인 측면에서의 Narrow implant에 대해 설명했다. 또 다수치아를 상실한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implant를 이용한 over denture에 대해서는 Implant supported denture: minimal number of implant를 주제로 조영진 원장(SMC 서울 치과)이 강연했다.

심포지엄 Ⅳ에서는 최근 임플란트 시술과 관련해 임상가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발치 후 즉시 식립과 함께 임플란트 식립 시기에 대한 고찰을 중심으로 한 발표가 이어졌다. 임플란트의 식립 시기는 발치와의 치유과정에 기초하여 2003년 ITI Consensus Conference와 2008년 ITI Treatment Guide에서 보고된 H?mmerle과 Chen 등의 분류법이 많이 사용되는데, Type I은 김재석 원장(루덴 치과), Type Ⅱ는 이동운 과장(서울중앙보훈병원 치주과), Type Ⅲ& Ⅳ는 이학철 원장(서울 A 치과)이 강연했다.

치주과학회 임원진과 고문단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내년 APSP 준비하는 학술대회, 특강도 유익= 또한 이번 학술대회는 2017년 서울에서 개최되는 APSP를 성공적으로 준비하고 국제학술대회로 발전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일본과 인도, 미국, 튀니지, 한국 등 5개국의 연자들이 참여하는 국제 강연 session이 올해 3년째 진행됐다. 이번 session에서는 구강 내 진단방법 및 골재생 재료 및 술식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특히 올해 치주학회 특강에는 독일 Albert-Ludwigs 대학의 임상 교수인 Markus B. Horzeler가 나서 임플란트와 관련한 성공적인 연조직 처치를 위해 ‘Incision-Free technique’ 및 ‘Micro Surgery’의 개념을 중심으로 심도 있는 강의와 증례를 발표했다.

이밖에 ‘회원권익위원회’가 주관한 ‘대치동 학원 원장님께 듣는 우리 아이 교육법’을  주제로 자녀 교육에 관심이 많은 회원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는 문화 강좌도 마련됐다.

보존학회-치주과학회 공동 심포지엄= 보존학회와 치주과학회의 학술대회 동시 개최의 의미를 살리기 위한 공동 심포지엄도 개최됐다. 이는 보존치료와 치주치료가 치과학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진료이며, 치아상실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기초적인 진료라는 인식 때문이다.

‘The right way to save natural teeth’를 주제로 열린 공동 심포지엄에서는 보존학회 민경산 교수(원광대 보존과)가 ‘To save or not to save, that is the question? endodontic considerations’를 주제로 근관치료와 관련된 어려운 증례의 해결 및 발치 기준에 대한 고려, 이와 관련된 법정분쟁 시 대처법을 정리했다.

양 학회는 공동만찬도 가졌다.

또 치주과학회 양승민 교수(삼성서울병원 한남클리닉)는 ‘Long-term Prognosis: Save or Extract: Periodontal perspective’를 주제로 치아발거의 기준 및 예후에 대해 짚어보고 정기적인 치주관리를 위한 프로그램의 중요성에 대해 발표했다.

학술대회 공동만찬= 또한 임상 학회가 치과계에서는 처음으로 상호 협력 하에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개최되는 것을 기념하기 위해 ‘Good friends in dentistry’라는 모토로 22일 오후 6시에 공동 만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양 학회의 원로 교수 및 고문들, 해외 초청 귀빈 및 연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번 동시개최 학술대회의 취지를 알리고, 이번 기획이 회원 권익을 위한 좋은 모델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한 각계 의견도 들었다.

만찬 식전에는 이미지월에 사용한 일부 영상 및 학술대회 첫날 현장스케치가 방영됐으며, 학술대회 기간 중 양 학회의 친목을 도모하는 시간이 됐다.

(앞줄 오른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치주 계승범 총무, 조기영 회장, 보존 조병훈 회장, 김진우 총무, 박정원 학술, 치주 이용무 학술, 민경만 공보, 이동운 공보실행이사가 기자간담회 뒤 엄지척을 해보이고 있다.

공동 기자간담회= 양 학회 임원진은 22일 오후 4시30분 공동 기자간담회를 갖고 동시 학술대회 개최 의의 등을 설명했다. 조병훈 보존학회장은 “세계적인 학제 간 융합연구의 경향과 협업진료가 요구되는 진료환경의 변화에 따라 이제 학회간의 정보 공유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임상적으로 서로 긴밀한 관계에 있는 보존학회와 치주학회가 같은 장소에서 학회를 개최함으로써 최신 지견과 상호 협력하는 협력진료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기영 치주과학회장도 “보존학회와 함께 준비한 이번 학술대회는 내용의 깊이뿐만 아니라 다양성의 측면에서도 회원들의 학문에 대한 욕구를 충족시켜 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양 학회가 치과분야의 기본 진료를 다루고 있는 만큼 치과의사가 꼭 알아야 하는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을 준비했고, 양 학회 회원들에게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각 분야에서 기본적이지만 중요한 내용으로 심포지엄의 일부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박정원 보존학회 학술이사는 “이번 학회는 현재 보존영역에서 기본 개념에 대한 이해와 최신 진료 영역에 대한 이해를 업데이트할 수 있는 강의로 꾸몄다”면서 “이를 통해 학회에 참석하신 분들께 다른 학회의 영역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이것이 임상에 적용되어 국민 건강에 이바지할 수 있는 효과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양 학회는 공동으로 전시부스를 운영해 시너지 효과를 더했다.

이용무 치주과학회 학술이사는 “치주치료와 임플란트 치료는 급속한 인구 고령화에 따른 우리나라 성인 환자의 치과 진료 중 가장 핵심적인 진료 분야이고, 첨단 의료 재료 및 기술 개발 등으로 인해 이 분야 치료내용 및 기술의 급속한 변화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학회는 치주 및 임플란트 치료 전반에 있어 우리가 어디까지 와있는지 냉정히 확인하고, 앞으로의 변화 경향 및 발전 방향을 모색해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진우 보존학회 총무이사는 “구강내 3대 질환에 포함되는 치아우식증과 치주질환은 우리국민들의 구강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작년 심사평가원 통계에서 외래 요양급여비용 총액은 치은염 및 치주질환이 1조원 이상으로 2위인 급성기관지염의 7049억원보다 월등히 많은 액수가 지출되고 있다”며 치과질환이 사회적으로도 중요한 이슈가 되고 있음을 지적했다.

계승범 치주과학회 총무이사는 “보존학회와 치주과학회는 국민의 구강건강 지킴에 최일선을 담당하고 있는 임상학회로서, 구강영역의 양대 질환인 치아우식증과 치주질환의 예방 및 조기치료 등을 통해 국민 건강 향상을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이를 토대로 이번 학술대회 기간 동안에는 ‘The right way to save natural teeth’라는 주제로 공동 심포지엄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김정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비주얼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3113  |  대표메일 : admin@dttoday.com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김정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동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134(등록일 : 2010.02.08)  |  창간일 : 2010년 3월2일
Copyright © 2017 덴탈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덴탈투데이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