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덴탈뉴스 라이프
식품 첨가물이 구내염 일으켜아프타성 구내염 환자 87.5%, 입 속 식품첨가물 검출
권현 기자 | admin@dttoday.com | 승인 2017.01.09 09:10
   
▲ 음식을 제조하고 가공하는 데 쓰이는 식품 첨가물이 구내염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사진:포토애플=메디포토>

음식을 제조하고 가공하는 데 쓰이는 식품 첨가물이 구내염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터키 앙카라대학 두이구 굴세렌(Duygu Gülseren) 박사는 ‘재발성 아프타성 구내염’(Recurrent Aphthous Stomatitis, RAS) 환자 24명과 대조군 22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헬스데이뉴스가 5일 보도했다.

RAS는 혀·잇몸·입술·볼 안쪽 등 입 안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원인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지만, 면역기능 이상·스트레스·세균 및 바이러스 감염 등이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연구팀은 23종류의 식품첨가물을 검사할 수 있는 패치 형태의 검사 도구로 대상자들의 입속 식품첨가물을 검사했다.

그 결과, 재발성 RAS 환자의 87.5%가 입속에서 식품첨가물이 발견됐다. 반면 대조군은 13.6%만이 식품첨가물이 발견됐다. 패치 검사에서 나온 식품첨가물은 ‘코치닐 레드’(cochineal red), ‘아조루빈’(azorubine), ‘아마란스’(amaranth) 등이다.

굴세렌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 식품첨가물이 RAS를 일으킬 수 있으며, 패치 검사가 진단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피부과학 저널(the International Journal of Dermatology)에 게재됐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비주얼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3113  |  대표메일 : admin@dttoday.com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김정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동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134(등록일 : 2010.02.08)  |  창간일 : 2010년 3월2일
Copyright © 2017 덴탈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덴탈투데이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