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덴탈뉴스 정책
‘DUR 경고’ 가장 안 지킨 곳은?
권현 기자 | admin@dttoday.com | 승인 2017.10.10 09:22

약물상호작용 관련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 경고에도 불구하고 처방변경을 가장 안 한 곳이 보건소인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보건소는 임부 금기 처방 경고에 대한 처방 변경률이 저조한 것으로 드러나 보건당국의 실태 파악과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의료기관 종별 DUR 정보 제공률’ 현황을 지난 8일 공개했다.

DUR 정보 제공에 따른 처방 변경률을 살펴보면 보건소는 7.6%로 처방변경률이 가장 낮았다. 다시 말해 약물금기 경고에도 불구하고 약 변경 없이 원래 처방대로 가장 많이 진행한 것이다.

▲ 의료기관 종별 DUR 정보 제공에 따른 처방 변경률(2016년) <출처: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소의 DUR 정보 제공 항목별 처방 변경률을 보면, 임부금기에 대한 처방 변경률도 6.2%로 다른 금기 항목에 비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 보건소의 DUR 정보 제공 항목별 처방 변경률 <출처: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전혜숙 의원은 “공공보건의료의 최일선에서 국민보건 향상을 담당한다는 보건소가 약화사고를 미리 방지하기 위한 DUR 정보제공을 가장 많이 무시한다는 것은 언제든 약화사고를 발생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심평원은 보건소의 DUR 운영에 대한 실태 파악 및 원인분석을 통해 DUR 정보제공 수용률을 향상시켜 지역 주민들이 안심하고 약을 복용할 수 있도록 시급히 조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비주얼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3113  |  대표메일 : admin@dttoday.com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김정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동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134(등록일 : 2010.02.08)  |  창간일 : 2010년 3월2일
Copyright © 2017 덴탈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덴탈투데이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