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덴탈뉴스 개원가
김철수 후보가 밝힌 ‘치과계 미래 비전’ 공약은?[치협 30대 회장 재선거] 2차 정견발표회
박원진 기자 | admin@dttoday.com | 승인 2018.04.30 10:40

김철수 후보가 ‘치과계 미래 비전’ 공약을 제시했다.

5월8일 치러지는 대한치과의사협회 30대 회장 재선거에 단독출마한 김철수 회장후보는 ‘치과계 현안’ 공약을 밝힌 1차 정견발표회에 이어 지난 27일 2차 정견발표회에서 ‘치과계 미래 비전’을 위한 △치과의사의 공공기관 및 해외 진출 확대 △미래혁신 치과의료 발전 위한 토대 마련 △존경받는 치과의사상 확립 △남북 교류 협력 공약을 발표했다.

치협 30대 회장단 재선거 2차 정견발표회가 지난 27일 치과의사회관에서 열렸다.
김철수 회장 후보

김 후보는 ‘치과의사의 공공기관 및 해외 진출 확대’를 위해 보건소장에 치과의사가 차별 없이 임용되고 일정규모 이상의 요양시설에 치과의사를 필수적으로 채용할 수 있도록 관련 법 규정의 개정,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치과의사 해외진출 가이드북 마련, 박람회 개최 등도 추진한다.

치과 분야의 새로운 진료항목 개발 등을 통해 ‘미래혁신 치과의료 발전 위한 토대 마련’에도 힘을 쏟는다.

김 후보는 “2016년 정부가 투자한 보건의료 총연구개발비 1조5000억 중 치과분야는 322억원으로 2.1%에 불과했는데, 국민 전체 가계 경상의료비에서 치과의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8.5%임을 고려하면 보건의료 연구개발비 중 5% 이상의 치의과학 지원이 있어야 마땅하다”면서 “2020년에는 1000억의 치과의료 연구개발비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정부를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협회 산하에 (가칭)‘미래혁신 치과의료 발전 추진단’을 구성해 연구지원, 국제 교류와 협력에도 나설 계획이다. 치과 미래혁신을 위한 한·중·일 국제학술대회 개최, 아시아·태평양 치과의사연맹(APDF) 재가입 및 아·태 총회와 국제학술대회 서울 유치도 추진할 방침이다.

‘존경받는 치과의사상 확립’을 위해서는 △전문가평가제 시범사업을 통한 자정작용 강화 △지상파 공익광고, 온라인 홍보채널 등을 활용한 대국민 홍보 강화 △사회공헌 사업 활성화를 제시했다.

김 후보는 “치과의사는 재능기부를 담당하며, 필요한 재원은 투명한 공익목적 기부문화를 통해서 조성하겠다. 이를 위해 협회가 기부금 단체로 지정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왼쪽부터)김영만, 김종훈, 김철수, 안민호 회장단 후보.

이날 남북정상회담이 열려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짐에 따라 그동안 중단됐던 ‘남북 교류 협력’ 사업에도 적극 나설 뜻을 내비쳤다.

치협은 2000년 6·15 남북공동선언문 발표 이후 평양 구강병원에 수술장을 설치하고 치과이동진료차량을 제작해 북측에 제공하는 등 남북 구강보건 교류협력 사업을 적극 전개해 왔다. 범치과계 단체와 연합해 남북구강보건의료 협의회를 구성, 개성공단 무료치과 진료사업도 펼쳤다.

김 후보는 “남북화해와 평화의 시대가 열리게 된다면 치과의료를 비롯한 치과의료산업이 북한 진출의 선봉장에 서게 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대비하여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언제든지 재추진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철수 회장단 후보(안민호-김종훈-김영만 부회장 후보)는 높은 투표율과 압도적인 지지로 힘을 실어줄 것을 당부했다. 김 후보는 “5월 8일은 회원 여러분의 소중한 권리인 투표권을 제대로 행사함으로써 얼룩졌던 여러분의 권리를 다시 되찾는 날로, 흔들리는 치협을 바로 세우기 위해 소중한 한 표를 보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중단 없는 전진, 더 강한 치협으로 거듭나 회원 여러분께 반드시 보답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1차 때와 달리 이날 정견발표회는 참석자들의 질문도 이어졌다. 전문의제 미수련자 경과조치에 대한 헌법소원 제기와 관련해 ‘가정치의학과’ 명칭 변경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김 후보자는 “‘통합진료과’ 명칭은 대의원총회 결의사항이며, 치과계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문케어 대응방안에 대해 김 후보는 “의료인단체마다 이익에 맞는 대응법이 다르다. 치협은 비급여의 급여화 전면 반대보다는 보장성강화, 적정수가 보장 요구로 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박원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비주얼 뉴스
PREV NEXT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21-896]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76-18 (2층)  |  대표전화 : 02-364-3113  |  대표메일 : admin@dttoday.com
발행인 : 박원진  |  편집인 : 이동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동근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아01134(등록일 : 2010.02.08)  |  창간일 : 2010년 3월2일
Copyright © 2018 덴탈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덴탈투데이는 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