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개 학술강연, 앱으로 한눈에 본다
230개 학술강연, 앱으로 한눈에 본다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9.03.27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DC2019’ 조직위, KDA 종합학술대회 전용 앱 운영
다양한 기능 탑재해 참가자 편의 제공

제41차 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 총회(Asia-Pacific Dental Congress; APDC 2019), 제54차 대한치과의사협회 종합학술대회, 제16차 서울국제치과기자재전시회(SIDEX 2019)가 4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한치과의사협회 조직위원회는 5월10~12일 펼쳐지는 230개 학술강연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한다.

이부규 학술위원장
이부규 학술위원장

앱을 통해 학술강연 장소와 일시, 연제 및 연자, 학술내용 등을 검색하고 원하는 강연을 선택하면 알람기능을 통해 사전에 알려주는 등 참가자들의 편의를 높인다.

이부규 학술위원장은 “세계적으로도 230개 학술강연이 준비된 학술대회는 찾아보기 힘들다”며 “자신에게 맞는 학술강연을 찾는 것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KDA 종합학술대회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제작해 치과의사들의 편의를 도모할 것”이라고 밝혔다.

치의학 아우르는 33개 일반세션에 9개 특별세션도 운영

‘Future, Innovation, Together!’를 대주제로 한 KDA 종합학술대회는 치의학 전 분야를 아우르는 33개 일반세션 학술강연이 펼쳐진다.

첫날인 10일에는 기초 치의학을 중심으로 전쟁·재난 치의학, 턱뼈 괴사증, 치과 감염증 등을 다룬다. 11일에는 영상 치의학/빅 데이터, 치과교정, 치과 약물학/전신질환, 심미 치의학, 치과진단검사와 의료기기, 스포츠 치의학, 노년 치의학 세션이 열린다. 12일에는 구강내과·보철·소아치과·수면무호흡/턱관절장애, 안면미용, 치아신경치료 및 보존, 치주 등 개원가에서 인기 높은 최신 임상세션이 마련돼 있다.

보험, 치과경영 및 마케팅, 의료분쟁 등 임상 외 주제도 짚는다. 특히 대한치의학회·대한의학회·대한약학회·대한한의학회 등 4개 학술단체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심포지엄을 통해 각 직역별 현황과 협력적 미래 발전방향을 살펴본다.

9개 특별세션 중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함께하는 치과의사 해외진출 세션, APDC 최초로 열리는 아태여성치과포럼은 특히 관심을 모은다. APDC2019 공식언어가 영어여서 동시통역 서비스도 제공한다.

학술대회에 참가한 치과의사에게는 6점, 치과위생사에게는 2점의 보수교육점수를 부여한다. 조직위는 4월5일까지 2차 사전등록을 받고 있다. APDC 2019 홈페이지(apdc2019.org)와 각 시도지부를 통해 사전등록할 수 있다. 치과의사 사전등록비는 9만원, 현장등록비는 12만원이다.

김철수 치협회장과 페르난데즈 APDF 회장.
김철수 치협회장과 페르난데즈 APDF 회장.

한편 김철수 대회장을 비롯한 조직위원들은 지난 21일 아시아·태평양치과의사연맹(Asia-Pacific Dental Federation; APDF) 페르난도 페르난데즈 회장 일행을 서울에서 만나 APDC2019 준비상황을 논의했다.

페르난데즈 회장은 “APDC2019와 KDA 종합학술대회, SIDEX2019가 공동개최되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며, 규모나 질적인 측면에서 이번 대회에 거는 기대가 매우 크다”며 “세계 치과의사들이 대거 모이는 만큼 APDF 차원의 최대 지원을 약속하며 성공을 위해 함께 뛰겠다”고 전했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