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철학회 ‘틀니의 날’ 다양한 행사 전개
보철학회 ‘틀니의 날’ 다양한 행사 전개
  • 박원진 기자
  • 승인 2019.05.20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치과보철학회는 7월1일 ‘제4회 틀니의 날’을 맞아 의치관리 및 노년기 구강위생관리에 도움이 되는 다채로운 활동을 펼친다.

보철학회에 따르면 65세 이상 인구 약 절반이 틀니를 사용하지만 대부분이 틀니세척법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형편이다. 의치성구내염을 경험하는 이들도 많다.

보철학회는 지난 3년간 틀니사용 및 관리에 관한 교육뿐 아니라 치과버스를 이용한 이동진료 서비스 등도 제공해 왔다. 특히 올해는 수도권은 물론 지방의 여러 복지관을 직접 찾아 다양한 강좌를 열고 검진 활동을 폭넓게 시행한다.

지난 9일 서울 송파노인종합복지관에서는 백장현 교수(경희대)가 건강강좌를 열었고, 16일에는 김지환 교수(연세대)가 검진을 실시했다. 이곳에서 6월18,19일 두 번째 강좌와 검진을 펼치고, 25일에는 치과버스 이동진료를 시행할 예정이다.

보철학회는 서대문구노인복지관, 성동구노인복지관, 강동구노인복지관, 동작구노인복지관을 비롯해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나주 등에서도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한중석 보철학회장(서울대 치의학대학원장)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고령화시대를 맞아 보철학회는 ‘씹는 즐거움이 최고의 보약입니다’를 슬로건으로, 급여화된 완전틀니, 부분틀니, 임플란트 치료는 물론 적절한 보철치료로 상실되거나 손상된 치아를 회복하자는 캠페인을 펼쳐나가고 널리 알리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