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임플란트 소비자불만 매년 증가”
소비자원 "임플란트 소비자불만 매년 증가”
  • 덴탈투데이
  • 승인 2019.10.2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치과임플란트 건강보험의 적용 연령과 본인부담금이 낮아지면서 임플란트 시술을 받는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소비자 불만도 덩달아 급증해 면밀한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2017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2년6개월간 접수된 156건의 민원을 분석한 결과, 건강보험적용 치과임플란트 소비자불만이 2018년 전년 대비 65% 증가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6월 기준으로는 전년 동기 대비 51.5% 증가세를 보였다.

문제는 소비자불만 증가율이 치과임플란트 시술 증가량을 상회한다는 점이다. 치과임플란트 시술량은 건강보험(만 75세·본인부담 50%)이 처음 도입된 2017년 기준 57만4100건으로 전년 대비 44% 늘었다. 지난해 건강보험 조건이 만65세 이상, 본인부담 30%로 완화된 이후에는 1.5%만 늘었다. 최근 2년간 연평균 58.25%씩 뛴 불만율에 비해 낮은 수치다.

소비자불만을 사유별로 살펴보면 '부작용 발생'이 53.8%(84%)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Δ병원 변경 불편 16.7%(26건) Δ치료 내용 변경 10.3%(16건) 등이 뒤를 이었다.

부작용 발생 유형은 '탈락'이 47.6%(40건)로 가장 많았으며 Δ염증 21.4%(18건) Δ교합이상 13.1%(11건) Δ감각이상 9.5%(8건) 등이 뒤따랐다.

 

 

치과임플란트 소비자불만 분석(한국소비자원 제공)© 뉴스1

 

 

소비자불만이 발생하는 시점은 진료 3단계에 대부분 몰려 있었다. 임플란트 시술은 Δ진단 및 치료계획 설정(1단계) Δ고정체 식립(2단계) Δ최종보철물 장착(3단계)으로 구분된다.

소비자원 분석 결과, 3단계에서 발생한 불만이 41.9%(60건)로 가장 많았으며 2단계 33.6%(48건), 1단계 35건(24.5%) 순으로 많았다.

소비자원은 1~2단계에서 불만이 절반 가까이 몰린 점에 대해, 소비자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진료를 중단하거나 병원을 변경하면 국민건강보험공단 부담금 70%를 추가로 납부해야 하는 점에서 발생한 것으로 분석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의료기관에 Δ진료 단계별 진료비 및 비급여 추가 진료비 Δ치료 중단 시 진료비 부담 내역 Δ구강상태 및 시술계획, 부작용 등을 소비자들에게 상세히 설명하라고 권고했다.

이어 소비자들이 신중하게 의료기관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진료 전 치료계획 및 진료비 총액 정보 등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