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한국치의학연구원 설립’ 심포지엄
광주시 ‘한국치의학연구원 설립’ 심포지엄
  • 덴탈투데이
  • 승인 2019.11.25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을 위한 심포지엄' 참가자들이 회의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02019.11.24/뉴스1 © News1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을 위한 심포지엄이 광주에서 열렸다.

광주시는 광주시 치과의사회와 함께 지난 23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한국치의학연구원 설립·유치를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한국치의학연구원 유치추진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는 박창헌 광주치과의사회장, 홍국선 전남도치과의사회장, 장병완 국회의원 등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해 정보교류 등 네트워크를 다지고 치의학산업 발전 방안등을 논의했다.

심포지엄 참석자들은 인구 고령화와 4차산업혁명 시대에 치과산업의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임상 치의학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등 치과산업의 종합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한국치의학연구원의 설립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첫 번째 강연자로 나선 반재삼 광주테크노파크 생체의료소재부품센터장은 '광주 의료산업 현황과 비전'이라는 주제 강연을 통해 국내외 치과시장 동향과 광주시의 지속성장을 위한 치의학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국민석 전남대 치의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치의학에서 4차산업', 이경제 조선대 치의학전문대학원 교수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교합진단기구'를 주제로 강연을 이어나갔다.

시는 민선 7기 공약인 '한국치의학연구원 설립' 추진을 위해 지난해 10월 박창헌 위원장 등 15명을 치의학연구원 설립유치추진위원회 위원으로 위촉해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 치과를 중심으로 한 생체의료소재부품산업을 주력산업으로 선정해 집중 육성해 왔고, 국내 최대 치과클러스터인 '치과용소재부품기술지원센터'와 '치과 생체의료기기 시험연구센터' 등 핵심기반을 구축했다. 치과관련 기업은 2010년 40여곳에서 2018년 기준 180여곳으로 늘었다. 

손경종 시 전략산업국장은 "광주는 현재 인공지능 중심도시로 도약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한 만큼 의료 빅데이터와 인공지능기술을 융복합해 치과산업을 고도화시켜 글로벌 경쟁력을 선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