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교육’ 선도하는 단국대 치주과학교실
‘혁신 교육’ 선도하는 단국대 치주과학교실
  • 이슬기 기자
  • 승인 2020.01.1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국대 치주과학교실(주임교수 신현승)의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교육혁신 사례가 지난 2일 EBS 신년특집 다큐멘터리 ‘소프트웨어 교육, 길을 묻다’ 편에 소개됐다.

‘소프트웨어를 통한 교육혁신이 대학에서도 가능할까?’라는 물음으로 시작된 방송에서 박정철 교수(치주과)가 본과 2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한 수업이 공개됐다.

ALC에서 수업을 진행한 박정철 교수와 학생들.
ALC에서 수업을 진행한 박정철 교수와 학생들.

박 교수는 구글 카드보드를 이용한 수술방 체험, 구글 forms를 활용한 퀴즈, 유튜브를 통한 치주수술 생중계 및 실시간 질의·응답 등으로 학생들의 이해를 돕는 새로운 수업방식을 보여줬다.

국내 최초의 구글 이노베이터이기도 한 박 교수는 치의학 교육의 혁신을 위해 다양한 시도와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단국대 치과대학의 ALC(Active Learning classroom)에는 크롬북 80여대가 설치돼 다양한 그룹화 수업을 진행할 수 있어 혁신적인 교육이 가능하다.

단국대 치과대학 ALC에서 학생들이 교육받고 있다.
단국대 치과대학 ALC.

박정철 교수는 “매일 신나고 즐거운 마음으로 무언가 얻어갈 수 있는 곳이 교실이었으면 좋겠다”며 “더 좋은 도구와 소프트웨어가 끊임없이 나올 것이므로 가능성을 열어두고 사회적으로 해결되지 않은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본질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