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권역 장애인 구강진료센터’에 명지병원 지정
‘경기북부권역 장애인 구강진료센터’에 명지병원 지정
  • 이슬기 기자
  • 승인 2020.05.07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억원 들여 내년 1월 장애인 전용 진료센터 개소
장애인 구강보건의료‧치과응급의료체계 거점역할 수행

명지병원이 지난 1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장애인들의 치과 진료를 전문적으로 수행할 ‘경기북부권역 장애인 구강진료센터’로 지정됐다.

장애인 구강진료센터는 해당지역 장애인에 대한 전문적 치과진료 및 구강관리사업, 장애인 진료 전문‧보조인력 교육, 장애인 구강보건의료‧치과응급의료체계의 거점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기초생활수급자인 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 50%, 치과영역 중증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의 30%, 기타 장애인은 비급여 진료비 총액의 10%를 지원받을 수 있다.

명지병원은 구강진료전달체계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중증장애인들에 대한 효과적인 치과 진료를 위해 금년 말까지 614㎡ 규모의 전용 진료센터를 갖추고 내년 1월부터 본격적인 진료에 나설 계획이다. 사업비는 시설비와 장비비 등 모두 31억여 원(국비 및 지방비 보조금 포함) 규모다.

장애인 구강 진료센터에는 장애인의 진료편의를 위한 장애인 전용 엘리베이터와 출입구, 주차 공간, 예진실, 구강교육실, 전신마취 수술실, 회복실 등이 갖춰진다. 특히 기존 명지병원 치과의 인력과 기반을 공유해 치료 효율성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장애인용 치과 유닛 및 의자를 비롯한 기본 치과 진료 장비와 함께 방사선장비, 전신마취 및 심폐소생장비, 소독 및 멸균장비, 근관치료기 등의 치과 치료기구, 진료용 및 수술용 기구와 구강 스캐너 등의 소기구도 갖추게 된다.

이와 함께 기존 본원내의 치과 및 마취과와 연계한 장애인 치과진료 인프라를 구축, 장애인 환자 중심의 포괄적이고 전문적인 장애인 구강질환 집중 진료 시스템을 갖출 계획이다.

또한 장애인 치과 진료와 함께 장애인 구강상병 치료 및 예방사업, 지역사회 장애인 구강진료시스템 구축 사업, 장애인 구강진료 및 구강보건 담당자 교육사업, 장애인 구강보건 연구사업, 장애환자 진료비지원 사업 등에도 적극 나서게 된다.

김진구 병원장은 “장애인구강진료센터를 통해 지역사회 장애인들이 빠르고 정확한 치과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고, 더 나아가 권역구강진료센터의 체계적인 설치와 시스템 정비를 통한 장애인 구강진료 서비스 질 향상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