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라·사이다·오렌지주스에 치아 담가봤더니
콜라·사이다·오렌지주스에 치아 담가봤더니
  • 덴탈투데이
  • 승인 2020.07.2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신소재공학과 홍승범 교수(왼쪽)와 오충익 박사. (KAIST 제공) 2020.07.21/뉴스1

콜라, 사이다 등으로 대표되는 이른바 청량음료가 치아의 법랑질을 손상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나멜(enamel)이라고도 불리는 법랑질은 치아의 구성분 중 가장 바깥쪽에 있고 또 가장 단단하다. 이에 따라 음식을 씹을 때 치아의 손상을 방지하고 외부 환경으로부터 치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은 신소재공학과 홍승범 교수 연구팀이 청량음료가 치아에 미치는 기계적 특성(거칠기 및 탄성계수 변화)을 원자간력 현미경으로 관측하고 영상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주변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콜라, 사이다, 오렌지주스 등 3종의 청량음료를 사용했다.

각각의 음료에 치아를 담갔다가 꺼내서, 부식된 정도를 나타내는 표면의 거칠기 및 재료(물질)에 힘을 가했을 때 변형된 정도를 나타내는 탄성계수를 시간대별로 측정했다.

측정에 따르면 치아 법랑질의 표면 거칠기는 청량음료에 노출된 시간이 10분이 됐을 때 초기값보다 약 5배 정도 거칠어졌고 탄성계수는 노출된지 5분간 약 5배 정도 떨어졌다. 원자간력 현미경으로 영상화한 사진을 통해 봤을 때 흠집이 있는 치아의 경우, 부식속도가 훨씬 빠르게 진행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홍승범 교수는 "실제 치아의 부식 과정은 구강 환경이나 보호막 역할을 하는 침에 의해 연구 결과만큼 심각하지 않을 수 있지만, 장시간 청량음료에 노출된 치아는 부식에 의해 표면이 거칠어지고 또 탄성계수 등 기계적 특성 또한 저하될 수 있다"고 말했다.

신소재공학과 판판 리(Panpan Li) 연구원과 오충익 연구원이 공동 제1 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Journal of the Mechanical Behavior of Biomedical Materials)에 지난달 29일자로 게재됐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해외우수신진연구자유치사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G-CORE 연구사업, 한국과학기술원 KUSTAR-KAIST 교육연구원 국제공동연구의 지원으로 이뤄졌다.

아울러 KAIST 클리닉의 조수빈 치과의사와 캐나다 치과병원 스마일 웰 덴탈(Smile Well Dental) 소속 신상민 박사, 서울대학교 치의학 대학원 김각균 교수로부터 각각 자문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