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위생사에게 레진치료…’과징금 부과 정당’
치과위생사에게 레진치료…’과징금 부과 정당’
  • 덴탈투데이
  • 승인 2020.11.02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지방법원 /© News1

치과 위생사에게 레진 충전치료를 맡겨 의료법을 위반한 치과의사에게 보건소가 내린 과징금 처분이 '정당하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울산지법 제1행정부(재판장 정재우 부장판사)는 치과의사 A씨가 울산 중구보건소장을 상대로 제기한 과징금부과처분취소 청구를 기각했다고 1일 밝혔다.

울산 중구에서 치과병원을 운영하던 A씨는 2019년 6월 치위생사인 B씨로 하여금 환자 C씨의 왼쪽 위 어금니 일부에 레진 충전을 하게 해 의료법 위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당시 검찰은 A씨가 초범에다 잘못을 인정해 반성중인 점과 환자를 직접 관찰해 치료방법을 결정하고, 레진 충전 이후 환자의 치아 상태 등을 직접 확인해 위험성이 비교적 크지 않았던 점 등을 고려해 8월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하지만 중구보건소는 검찰의 기소유예와 별개로 A씨가 무면허 의료행위를 지시해 의료법을 위반했다며 업무정지 45일에 해당하는 과징금 1800만원을 부과했다.

A씨는 법정에서 "치위생사의 레진 충전치료로 인한 위험성이 없었다"며 과징금 처분이 너무 지나치다고 항변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의료인의 업무는 일반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므로 의료법 규정은 더욱 철저히 준수돼야 한다"며 "환자에게 위험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해서 보건위생상의 위해가 없다고 할 수 없어 피고의 처분은 정당했다"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