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스 투명교정 플랫폼 ‘세라핀’ 출시
덴티스 투명교정 플랫폼 ‘세라핀’ 출시
  • 덴탈투데이
  • 승인 2021.04.08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덴티스 광고모델 임영웅이 세라핀 제품을 보이고 있다.(사진제공=덴티스) © 뉴스1

임플란트 기반 디지털 덴티스트리 기업 덴티스는 7일 디지털 투명교정 플랫폼 서비스 '세라핀(SERAFIN)'을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세라핀 투명교정 시스템은 덴티스의 임상 기반 교정전문 자회사 티에네스가 개발한 국내 최초 디지털 투명교정 플랫폼으로, 국내 교정전문의가 직접 검증한 플랫폼에서 투명교정 치료를 위한 전 과정을 일괄적으로 진행하는 서비스다.

여기에는 처방전 작성부터 등록, 디자인 확인 및 승인, 장치 제작까지 2주 내 진행되는 워크플로우를 기본으로 투명교정 치료 진단, 치료계획, 장치 제작 등의 서비스가 포함된다.

세라핀은 덴티스가 자체적인 기술력으로 개발한 소프트웨어 및 덴티스의 3D 프린터 기반 생산시스템 등이 적용돼 외주 제작에 의존하지 않고 비용 절감과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것이 강점으로 꼽힌다.

교정 치료 난이도에 따라 Δ세라핀10 Δ세라핀20 Δ세라핀 Regular Δ세라핀 Regular AP 등의 맞춤형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으며 어린이 환자를 위한 1차 교정 장치 서비스도 함께 출시한다. 덴티스는 출시 이후에도 사용자 편의성을 위한 업데이트를 제공하고, 추가 소프트웨어 및 소재 개발 등으로 서비스 품질을 지속 관리할 계획이다.

심기봉 대표이사는 "덴티스와 티에네스는 세라핀을 디지털 투명교정의 대중화를 이끄는 K-투명교정 브랜드로 구축하고, 2022년 국내 점유율 1위, 2025년 세계 점유율 2위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3D 프린트 기술과 미래형 AI 기술을 활용한 차별화된 디지털 투명교정 서비스 개발에 지속 투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