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 공공병원 짓는다…장애인치과병원 추가 건립
서울형 공공병원 짓는다…장애인치과병원 추가 건립
  • 덴탈투데이
  • 승인 2022.05.0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형 고품질 공공의료서비스 확대…서초에 동남권 공공병원
기존 시립병원 기능 특화…민관 협력 '위기대응센터' 설립도

서울시가 2026년까지 총 6120억원을 투자해 취약계층을 모두 보듬는 '서울형 고품질 공공의료서비스'를 대대적으로 확대한다.

6일 오세훈 서울시장은 Δ튼튼한 공공의료 인프라 확충 Δ취약계층을 더 배려하는 공공의료 서비스 강화Δ 시민 위기대응 함께하는 민관 협력체계 마련 등 3개 분야·9개 사업을 골자로 한 '취약계층을 위한 공공의료 확충' 계획을 발표했다.

서울시 내 전체 병상 중 공공병상은 10.3%이며 인구 1000명당 공공병상 비율은 0.86%로 전국 평균(1.24%)보다도 낮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공공병원 대부분이 코로나 전담병원으로 지정되면서 주이용자인 노인과 노숙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은 의료 공백에 놓였다.

이에 서울시는 4000억원을 투입해 동남권 시민을 위한 6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인 '서울형 공공병원(가칭)'을 2026년까지 서초구 원지동에 건립한다.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은 물론 유사시 위기대응 의료체계로 전환하는 재난대응 병원의 역할을 한다.

또한 '재활 난민'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서울시 최초 '공공재활병원'을 건립한다. 총 950억원을 투입해 200병상을 확보할 계획이다.

현재 전국에서 유일하게 서울시가 운영 중인 '장애인치과병원'을 2024년까지 서남권에 1곳 추가 건립한다. 보라매병원에는 노인성 호흡기질환 등을 전담하는 국내 최초 '안심호흡기전문센터'를 조성한다. 72개의 음압병상이 확보될 예정이다.

기존 시립병원은 취약계층을 위한 의료안전망을 확충한다.

서남병원은 분만과 재활 등 필수 의료서비스를 강화해 서남권 종합병원으로서 기능을 끌어올린다.

은평병원은 정신질환자를 위한 외래 중심 변환으로 전환하는 등 '정신질환자 전문병원'으로 특화한다. 산재된 정신건강기관을 통합해 '서울형 통합정신건강센터'를 운영한다.

서북병원은 결핵환자 지원과 치매어르신 전담병원으로, 북부병원은 서울형 노인전문 재활요양병원으로 특화한다. 동부병원은 알코올해독센터 확대 등 노숙인 진료 기능을 강화하고 취약계층 투석환자 집중관리 등 취약계층 맞춤형 서비스에 나선다.

서울시는 위기 상황에 대비해 동원 가능한 민간 의료인력과 의료자원을 공유하는 '서울위기대응의료센터(EOC)'도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건립 예정인 서울형 공공병원 내 구축되며 동원된 민간 인력과 자원에 대해 손실보상 기준을 마련해 지원한다.

민간병원이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면 서울시가 그에 부합하는 인센티브를 주는 '서울형 병원 인센티브 지원사업'도 하반기부터 추진한다.

오 시장은 "지난 2년간 위기 상황을 극복하면서 공공의료의 가치를 다시 한번 되새겼다. 동시에 공공의료의 한계 또한 여실히 경험했다"며 "취약계층을 위해 더욱 두터운 의료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서울 시립병원을 12개소에서 15개소로 대폭 확충하고, 병상도 총 928개 확보해 취약계층 안전망을 두텁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시는 선제적이고 공격적인 공공의료 투자를 통해 새로운 공공의료를 준비해 나가면서, 취약계층을 위한 아낌없는 투자로 '건강특별시 서울'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