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주염이 원형탈모 부추긴다”
“치주염이 원형탈모 부추긴다”
  • 박원진 기자
  • 승인 2023.01.04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 김종승, 박진, 남경화 교수 연구팀 공동 연구
편도질환은 백반증 발생 높여

치주염이 원형탈모증 발생을 유의미하게 높인다는 연구 결과와 편도질환이 백반증 발생을 유의미하게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동시에 나왔다.

전북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종승 교수 연구팀과 피부과 박진-남경화 교수 연구팀의 공동 연구성과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표본 코호트(NSC) 데이터베이스를 분석해 치주염이 원형탈모증 발생을 유의미하게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를 유럽 피부과학회지 ‘Journal of the European of Dermatology and Venereology(Impact Factor 9.228)’ 온라인판 최신호에 게재했다.

전북대병원 김종승 교수(앞줄 오른쪽)와 남경화 교수(앞줄 왼쪽) 연구팀이 치주염과 원형탈모증, 편도질환과 백반증의 상관 관계를 밝혀냈다.
전북대병원 김종승 교수(앞줄 오른쪽)와 남경화 교수(앞줄 왼쪽) 연구팀이 치주염과 원형탈모증, 편도질환과 백반증의 상관 관계를 밝혀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치주염으로 진단받은 환자들에게서 원형 탈모증 발생이 1.36배 더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또 편도질환이 백반증 발생을 유의미하게 증가시킨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Frontiers in Medicine(Impact Factor 5.058)’에 게재했다.

연구 결과, 편도질환으로 진단받은 환자들은 백반증 발생이 1.16배 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편도절제술을 받은 환자들은 백반증 발생이 0.82배로 낮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김종승 교수 연구팀은 2020년 2월 국립대학 최초로 의료정보학 교실을 개설하고 건보공단과 협약을 통해 의학 분야와 데이터 사이언스의 접목으로 질병 사이의 상관관계 및 병인 규명을 연구하고 있다.

다양한 연구활동을 통해 통계학과 인공지능, 머신러닝에 대한 연구성과를 다수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