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공보의·군의관 파견 기간 1개월 연장
복지부, 공보의·군의관 파견 기간 1개월 연장
  • 박원진 기자
  • 승인 2024.04.04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공중보건의사 및 군의관의 대학병원 파견기간을 1개월 연장한다.

보건복지부는 4일 조규홍 복지부 장관 개최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우선 지난 3월 11일 1차 파견한 공중보건의사와 군의관 154명이 4월 7일자로 파견기간이 종료함에 따라, 110명은 기간을 한 달 연장하고 44명은 교체한다.

복지부는 상급종합병원이 중증·응급환자 중심으로 운영되도록 환자 전원 건당 진료협력지원금도 기존 8만 9000원에서 12만 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한편, 정부는 이날 진료협력병원 168개소 중 암 진료 적정성 평가 1,2 등급 등 역량이 높은 병원과 협의하여 47개 병원을 암 진료 협력병원으로 지정했다. 그 밖에도 암 환자 지원 강화를 위해 국립암센터에 ‘암 환자 상담 콜 센터’를 설치하며 4월 5일까지 직원 모집절차를 추진하고 있다.

조규홍 장관은 “정부는 중증응급환자가 골든타임 내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비상진료체계 운영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전공의도 정부의 대화 제안에 적극 응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