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텍 “진료 정확성 높이는 AI 기술 부가할 것”
바텍 “진료 정확성 높이는 AI 기술 부가할 것”
  • 박원진 기자
  • 승인 2024.05.31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D 치아 분리 기능, 영상 노이즈 제거, 해상도 향상에 AI 도입 계획
바텍 자료사진(=홈페이지)

바텍(대표 김선범)이 치과 진단을 돕는 다양한 AI 기술을 본격 개발, 도입한다고 30일 밝혔다.

회사 측 설명에 따르면, 우선 AI 기반 3D 치아 분리 기능(3D Segmentation)을 고도화한다. 바텍과 이우소프트, AI 전문기업 Eyes of AI는 인공신경망 시스템 학습결과를 활용해 치아를 비롯한 다양한 임상 조직별 영역을 추정하는 AI 기술을 공동 연구, 개발한다.

이우소프트는 엑스레이 진단 영상을 볼 수 있는 치과 전문 소프트웨어 회사이며, Eyes of AI는 3D CBCT 치아 분리기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AI 전문기업이다. 분리 가능한 임상구조물 정보를 풍부하게 보유한 것이 강점이다.

바텍은 Eyes of AI가 보유한 풍부한 CBCT 데이터를 기반으로 3D 치아 분리기술의 정확도를 높인다. 양사 협업을 통해 치아, 치수, 신경관 등 더 많은 종류의 임상 구조물을 AI를 활용해 정확하게 분리할 것으로 기대한다. AI로 분리된 해부학적 정보가 시각화되면 임플란트 시술, 신경치료에 필요한 정보가 더 정확하게 제공된다.

바텍은 AI 고도화를 통해 치료계획 설명을 돕는 가상 환자를 생성하는 등 치과 진료와 상담을 돕는 부가 기능도 AI로 구현한다. 치아우식, 염증, 종양 등의 병증을 검출하는 상용 서비스와 연동해 AI 검출 결과를 뷰어에서 볼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영상 노이즈 제거, 영상 해상도 향상을 위한 AI 기술도 자체 개발 중이다.

최성일 바텍 연구소장은 “치과용 CT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 치과의사의 진단 정확성과 진료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AI 기술 개발과 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의사가 진료 준비에 들어가는 시간을 줄여 치과 진료와 서비스 질을 향상하는 데 시간을 쏟을 수 있도록 AI 도입 솔루션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