덴티스 임플란트 고정도 측정기 ‘ChecQ’ 출시
덴티스 임플란트 고정도 측정기 ‘ChecQ’ 출시
  • 박원진 기자
  • 승인 2024.06.24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RFA 방식 국산화로 정확성ㆍ경제성 확보
무선형 펜 타입에 비접촉 측정 방식으로 안전성 높여

덴티스(대표 심기봉)가 임플란트 고정도 측정기 ‘ChecQ(체큐)’를 출시한다.

치과 임플란트 동요도 측정기는 임플란트 수술 후 환자의 턱뼈에 임플란트가 얼마나 잘 고정되었는지 진단하는 장비로, 타진 방식과 RFA(공진주파수분석) 방식이 있다. RFA 방식이 오차가 적다.

덴티스 치과장비개발팀 김준오 수석연구원은 “현재 RFA 방식의 국산 제품은 전무하여 고가의 해외 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고자 RFA 방식 동요도 측정기를 국산화하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ChecQ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덴티스 치과장비개발팀 김준오 수석연구원

RFA 자기공명주파수 방식을 채택한 ChecQ는 임플란트에 체결된 Peg에 자기 펄스를 보내고 반향되는 공명 진동을 측정해 ISQ(Implant Stability Quotient) 값을 산출한다. 이 비접촉 측정 방식은 타진식(접촉식) 방식과 비교해 더 안전하고 정확한 측정을 제공한다는 것.

김준오 수석연구원은 “ChecQ는 임플란트 시술 중 고정도를 수치로 확인할 수 있어, 시술의 안전성을 보장하고 실패 가능성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보철물 로딩 시기를 정확히 결정할 수 있어 시술의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RFA 자기공명주파수 방식을 채택한 덴티스의 치과 임플란트 고정도 측정기 ‘ChecQ’.

ChecQ는 배터리 교체가 가능해 유지 관리가 용이하며, 티타늄 소재의 전용 ChecQ PEG는 20회 멸균 및 사용이 가능해 경제적이다. 직관적인 OLED 패널을 통해 모드 및 측정값을 쉽게 확인할 수 있으며, 무선형 장비 내 심플한 버튼으로 모드 변경 등 편리한 조작이 가능하다.

김준오 수석연구원은 “배터리 모듈을 분리할 수 있는 방식을 적용하여 유지 보수가 용이하고 제품 거치대를 개발해 사용자가 제품을 쉽게 보관하고 충전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공간 효율성을 높이는 데도 도움을 준다”고 덧붙였다.

ChecQ 정식 출시일은 7월1일이며, 사전예약은 6월24일부터 OF 마켓(https://allof.co.kr/index)을 통해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