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 메디허브와 제휴…치과용 의료기기 강화
휴온스, 메디허브와 제휴…치과용 의료기기 강화
  • 박정식 기자
  • 승인 2020.06.19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무통주사기 ‘i-JECT’ 독점 판매 계약 체결
휴온스 엄기안 대표(오른쪽)와 메디허브 염현철 대표가 협약을 체결한 뒤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휴온스)
휴온스 엄기안 대표(오른쪽)와 메디허브 염현철 대표가 협약을 체결한 뒤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휴온스)

휴온스는 최근 치과영역 경쟁력 강화를 위해 메디허브와 ‘전략적 지분 투자’ 및 ‘아이젝’(‘i-JECT)’에 대한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18일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휴온스는 메디허브에 지분 투자와 R&D인프라를 지원하고, 메디허브는 이를 활용해 ‘아이젝’(i-JECT)을 이을 다양한 디지털 자동주사기를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휴온스는 메디허브가 개발한 디지털 무통주사기 아이젝(i-JECT)의 독점 판권 확보로 치과영역에서 입지를 강화하는 동시에 국내 치과 무통주사기 시장 확대를 이끌겠다는 방침이다.

메디허브 염현철 대표는 “지난 수십 년간 치과영역에서 굳건한 리더십을 보여주고 있는 휴온스와 새로운 디지털 자동주사기 패러다임을 창출하자는데 뜻을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양사의 역량을 결집해 인체용 뿐 아니라 동물의 백신 주입용 등으로 디지털 자동주사기의 개발 범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치과 주사기 분야에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하다는 의료 현장의 목소리를 실현하기 위해 메디허브와 손을 잡았다”며 “메디허브의 뛰어난 기술력으로 개발된 ’i-JECT’ 의 국내외 시장 안착을 위해 휴온스의 마케팅, 영업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휴온스는 ‘리도카인주사제’를 중심으로 약 30여년간 이어온 국내 치과용 국소마취제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강화하고, 변화하는 시장 트렌드와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아이젝(i-JECT)의 판권 확보를 추진했다.

아이젝(i-JECT)은 메디허브가 서울대치과병원 의료기기 R&BD 플랫폼(책임교수 조병훈)과 3년간의 공동 연구를 통해 개발한 디지털 무통주사기로 2019년 국내에 첫 선을 보였다. 통증 해소 알고리즘을 통한 디지털 무통 마취 기능, 약물 남용 부작용 등을 방지하는 정량 주입 기능 등이 탑재되어 있으며, 세계 최초로 의료사고 예방을 위한 혈관 내 마취액 주입 방지 기술 등이 적용돼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높인 것이 특징이다.

-실시간 치과전문지 덴탈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