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근 치협회장이 대한노인회 정책위원 된 까닭
박태근 치협회장이 대한노인회 정책위원 된 까닭
  • 박원진 기자
  • 승인 2023.01.1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태근 대한치과의사협회장(왼쪽)이 김호일 대한노인회장에게서 정책위원 위촉장을 받았다.

대한치과의사협회는 대한노인회와 협력을 강화해 핵심 현안인 ‘임플란트 건강보험 확대’ 정책을 빠르게 추진하고자 박태근 회장이 대한노인회 정책위원으로 위촉됐다고 전했다.

박태근 회장은 지난 5일 위촉장 전달식 직후 대한노인회와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과의 간담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박 회장은 노인 임플란트 급여적용 확대 중요성을 강조했다.

(왼쪽부터)박태근 대한치과의사협회장, 김호일 대한노인회장, 김기현 의원.
(왼쪽부터)박태근 대한치과의사협회장, 김호일 대한노인회장, 김기현 의원.

박태근 회장은 “100세 시대의 노인 복지 중요성을 고려하면 노인 임플란트 급여 확대를 위한 예산이 조속히 책정돼야 한다”며 “어르신들의 노력 덕분에 대한민국이 선진국 반열에 올라설 수 있었다. 치협의 이익을 떠나서 노인 복지에 관심을 가져야 마땅하다. 오늘 같은 자리를 통해 앞으로 노인 임플란트 보험확대 적용 추진에 더욱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 대한노인회와 업무협약을 맺은 치협은 국회 여야 양당과 대한노인회와의 정책협약 최우선 과제에 노인 임플란트 급여적용 확대를 포함시키는 성과를 이끌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